Myanmar Business Today
Myanmar Business Today

Myanmar's First Bilingual Business Jouranal


Myanmar Business Today 는 미얀마 최대 발행 부수 비즈니스 출판물입니다. 미얀마 최초이자 유일한 이중 언어 (영어, 미얀마어) 비즈니스 신문으로 미얀마와 태국에 배포됩니다.

태국 출판사 TPN Media 는 2012년 동남아시아 국가로 진출하여 개척 경제 선구적인 비즈니스 간행물을 시작함으로서, MBT 는 개혁 시대의 미얀마 최초의 외자 유치 미디어 하우스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MBT 는 미얀마의 경제, 투자 및 금융, 비즈니스 기회, 해외 무역, 부동산,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 초점을 둔 지역 비즈니스 스토리, 특별 보고서, 심층 기능 및 분석을 망라하는 다양한 뉴스를 다루고 있습니다. 또한 MBT는 지역별 (ASEAN) 및 국제 비즈니스 사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제공합니다.

MBT 의 대상 독자는 외국인 및 지역 투자자, 사업가, 정책 입안자, 외교관 및 정부 관리, 그리고 미얀마의 틈새 시장 대상 그룹에 도달하려는 광고주입니다. 2개국에서 매주 65,000부 발행, 월간 순 방문자 17만명, 월간 웹페이지뷰 62만개를 자랑하는 MBT는 풍부한 컨텐츠, 우수한 인쇄 품질 및 우수한 유통망을 갖추어 광고주에게 최상의 솔루션을 제공하며, 미얀마에서 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큰 경제국인 태국 독자들에게도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Myanmar Business Today is Myanmar's largest circulating business publication. It is Myanmar's first and the only bilingual (English-Myanmar) business newspaper, and is distributed in Myanmar and Thailand.

MBT became one of the first foreign-invested media houses in the reform-era Myanmar when Thailand's established publishing company TPN Media ventured into the Southeast Asian nation in 2012 to start the frontier economy's pioneering business publication. MBT covers a range of news encompassing local business stories, special reports and in-depth features and analyses focusing on Myanmar's economy, investment and finance, business opportunities, foreign trade, property and real estate, automobile, among other sectors. MBT also provides detailed coverage of regional (ASEAN) and international business stories.

Myanmar Business Today's target readers are foreign and local investors, businesspeople, policymakers, diplomats and government officials, and the advertisers are those who are trying to reach these niche target groups in Myanmar. With a weekly circulation of 65,000 copies in two countries, and over 170,000 unique monthly visitors and 620,000 monthly web pageviews, MBT provides the best solutions for the advertisers with rich content, outstanding print quality and superior distribution chain, and convey their messages to readers not only in Myanmar but also in Thailand, Southeast Asia's second largest economy.

간 별

주간


발행 부수

6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