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데일리 미국판은 북미 지역에서 2009년 처음으로 영어로 출간되었으며, 이 지역에서 교육 받은 독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북미 지역의 중국 유일 영어 신문이며, 중국 개발 트렌드와 글로벌 이슈에 대한 견해, 그리고 무역, 경제, 정치, 문화에 관한 최근 중-미, 또는 중-캐나다 개발에 대한 최신 정보를 독자들에게 제공 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첫 번째판 발행 불과 3개월 만에 미국 상무부로부터 2009년 소수민족 미디어상을 수상하였습니다.

The U.S. edition made its first appearance in North America as an English-language daily in 2009, to serve well-educated readers on this continent. It is China's only English-language newspaper in North America and can keep the readers up-to-date on Chinese development trends and its views on global issues and the latest Sino-US or Sino-Canadian developments in trade, the economy, politics, or culture. It has had a good reception from much of the U.S. Only three month after the first issue appeared, it won a 2009 Media Award for Minorities from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간 별

일간

발행 부수

130,000

구 독 층

  • Government officials, business men, clerk in chamber of commerce, people interested in China economic and culture.